OTTL.net

2006.06.11 03:23   Blue Circle
Blue Circle   I am
어렸을때부터 나를 표현 하는 것에는 익숙하지 않았던 것 같아
내가 지금 어떤 기분인지, 나의 의견은 무엇인지 내 감정은 어떤지...
집안 분위기가 대화를 많이 하지 않는 분위기여서 그런가...
그냥 말을 하지 않아도 다 알고 있으려니... 지레 짐작만 하고 다 알아주려니 하고 말야
그러다보니 오해를 많이 하게 되고...
물론 가족끼리는 말을 안해도 다 이해해 주긴 하지.
하지만 그 나쁜습관(!)이 밖에서까지 이어진다는게 문제지.
많이 고쳐진 것 같기도하고 아닌 것 같기도 하고
대화는 많으면 많을수록 좋다는 것은 인정을 하긴 하지만
의미 없는 지껄임으로인한 피곤함은 정말 싫거든.


'M* > I am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나를 공식에 대입해서 생각하지 말라구.  (0) 2006.09.06
단지 조금 높은 언덕일뿐  (0) 2006.08.31
The Political Compass  (0) 2006.08.10
I am  (0) 2006.06.11
낮은 언덕에 올라..  (0) 2002.06.14
, ,  TAG 
<< prev   1 ··· 31 32 33 34 35 36 37 38 39 ··· 56    next >>
Blah Blah  영화  티켓몬스터  한국야쿠르트  더 로드  Day by Day  미운오리새끼  블로그  매일우유  The Road  하루권장섭취량  Google  Activity on this account  거짓말쟁이  투표  구글  Groupon  I am  Social Commerce  Baha Men  티몬  우유졸라비싸  音...我樂~!!  짝퉁엠씨더맥스  더로드  여론조작  그루폰  소셜커머스  무제  영화 더로드  
RSS

Today 146 / Yesterday 154 / Total 161,475
copyright @2003 - 2007 OTTL.net All rights reserved
powered by tattertools.com /powring /me